동해선 포항∼삼척 구간 역사 13개 건립
동해선 포항∼삼척 구간 역사 13개 건립
  • 장인설기자
  • 등록일 2020.12.10 20:05
  • 게재일 2020.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해·울진 역사 등 2022년까지
동해선 포항∼삼척 구간 13개 역사 건설이 본격 시작된다.

10일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에 따르면 오는 2022년 8월까지 1천70억원을 들여 영해역사를 비롯해 울진역사 등이 차례로 준공될 예정이다.

역사를 지을 때는 각 지역 유래나 산, 바다 등 자연환경을 재해석해 설계에 반영한다. 울진역은 지역 명소인 선유산과 성류굴 석주를, 삼척역은 죽서루와 오십천을 소재로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취득해 장애인과 교통약자의 역사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계승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장은 “동해안권 지역 특색에 맞는 명품역사를 건립해 그 지역 랜드마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울진/장인설기자

장인설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