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추진 본격화
안동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추진 본격화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12.03 20:18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
설립·운영 연구용역 중간 보고회
지역 저출산 대책 수립 필요 공감
[안동] 경북 도내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본지 6월 9일자 10면 보도) 안동시의회가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3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1990년 20만명에 달하던 안동시 인구가 해를 거듭할수록 줄어 급기야 지난해 16만명선이 무너졌다. 이는 최근 5년간 안동시의 한 해 평균 사망자는 1천500명인데 반해 전출자는 1만1천명, 출생아 수는 1천명도 안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인구 유출과 저출산의 원인으로 열악한 육아 환경이 손꼽히고 있다.

지역에 종합병원을 포함해 12곳의 병원에 산부인과가 있지만, 산후조리원의 경우 현재 단 1곳만 운영되고 있다. 이마저도 수요보다 수용 인원이 턱없이 부족해 지역 산모들이 인근 대도시로의 원정 출산을 선택하는 때도 부지기수다.

이에 안동시의회는 출생률 감소로 지방소멸 위기로 치닫고 있는 현실에서 공공산후조리원을 설립하고, 임산부의 출산을 지원해 지역 출생률 증대를 위해 지난 10월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연구용역’을 맡겼다.

이어 지난 2일 안동시의회 의원 연구모임인 문화복지정책연구회(회장 권남희)는 기화서(경안대학원대학교 커뮤니티정책학과) 교수를 초청해 이 용역의 중간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의 당위성과 정책 수립에 필요성을 공감했다.

보고회에선 전국 지자체의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 현황, 선행 사례 지역 공공산후조리원 규모 및 운영형태, 해외 출산지원 사례연구, 안동시 및 경북 북부권역 출생현황 분석 등을 보고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안동시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을 위한 운영방안을 제시했다. 문화복지정책연구회는 이날 중간보고회를 통해 도출된 문제점을 보완하고 논의된 내용을 연구용역 결과에 반영해 연내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장 권남희 의원은 “이러한 연구를 통해 안동시의원들의 연구분위기 조성은 물론 의정활동의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 도내에선 지난 7월 울진에서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열었다. 또 김천시와 상주시가 내년 상반기 개원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