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정치권, 내년도 국비 예산 선방
TK 정치권, 내년도 국비 예산 선방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2.03 20:01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사업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등
지역 숙원 사업 예산에 반영
정부안보다 2천700억원 증액
대구·경북 8조4천억원 확보

지난 2일 오후 국회가 본회의를 열고 558조원에 이르는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대구와 경북도 각각 3조4천억원과 5조원의 내년도 국비 예산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당초 정부의 SOC 예산 삭감 예고와 3차 재난지원금 재원확보 과정을 감안하면, 지역 정치권이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우선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의 ‘입심’이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사장될 수 있었던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사업’ 예산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일과 2일 여야의 최종협상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사업’ 예산을 요구사항으로 전달했다. 결국, 설계 예산 20억원을 확보하면서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사업’은 명맥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지역에서 반발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의 적정성 검토 연구용역비(20억원) 예산을 관련 특별법이 통과된 후 집행하도록 ‘동결’시키기도 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여당 의원들은 물론 야당 의원들에게 수시로 “제 얼굴을 봐서라도 대구와 경북 예산은 꼼꼼하게 살펴달라”며 읍소하고 다닌 것으로도 알려졌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활동했던 대구의 추경호(대구 달성) 의원과 경북의 임이자(경북 상주·문경) 의원도 빼놓을 수 없다. 앞서 대구시와 경북도는 추 의원과 임 의원 사무실에 ‘예산 확보를 위한 야전 사령부’를 설치하기도 했다. 추 의원 측과 임 의원 측이 이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것은 주지할 수 없는 사실이다.

예산 확보의 성과도 거뒀다. 추 의원은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예산과 국립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을 위한 예산 확보에 힘을 쏟았다. 임 의원도 한정애 여당 정책위의장을 집중 설득해 지역 예산에 대한 여당의 반대를 차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역 관계자는 “이외에도 박형수(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 의원과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 등이 예결위 의원들의 설득에 나섰다”면서 “이로 인해, 자칫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었던 난관을 넘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와 경북도는 정부안에서 2천700억원 가량 늘어난 8조4천여억원의 내년도 국비 예산을 확보했다.

대구시는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비용 23억원 △전력기반차 e-DS(e-Drive System) 핵심부품산업 육성 예산 40억원 △국립청소년직업체험훈련원 실시설계비 15억원 △다사~왜관 광역도로 건설 보상비 55억원(1억원 증액) 등을 확보했다.

경북은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예산 20억원 △문경~김천 간 내륙철도 사업 기본계획 수립 예산 35억원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관련 예산 90억원 △울릉(사동)항 태풍피해복구 165억원 △중앙선 복선전철(도담~영천) 140억원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 45억원 △안동 임청각 역사문화공유관 건립 2억5천만원 등 예산이 증액됐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