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내년부터 정수장에 방충시설
경북도, 내년부터 정수장에 방충시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12.01 20:16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충·생물체 등 유입 원천차단
깨끗한 수돗물 공급 선제 대책
경북도가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에 나선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추진되는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은 정수장에 방충시설을 설치해 정수장 내부로 유충 등 생물체의 유입이 원천 차단되도록 시설을 개선해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7월 인천 수돗물 유충발견과 같은 수돗물 사고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자 마련됐다.

경북도는 김천 등 11개 시·군 17개 정수장에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46억원(국비 73억, 지방비 73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84억원(국비, 지방비 각 42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 전국 국비 262억원 가운데 16%를 차지한 것으로 광역도 단위에선 2번 째로 많다.

먹는 물 관리 시설의 위생관리 강화를 위한 주요 개선사업은 △정수장 내에 여과지 덮개설치 △여과지 및 배수지 라이닝 △정수지 출입문·창문에 미세방충망을 설치 등이다.

경북도는 시설개선과 함께 정수장의 운영방식도 강화할 방침이다. 기존에 맛과 냄새 항목에다 ‘이물질’ 항목을 수질 관리항목으로 추가 도입해 이물질이 발견되면 음용중지, 음용권고 등의 기준을 제시하게 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이 사업과 함께 기존 추진 중인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을 병행함에 따라 수돗물의 안정적인 공급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수돗물 사고 예방은 물론 도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