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주택 매매가 2.69%↑ ‘최고치’
대구 수성구 주택 매매가 2.69%↑ ‘최고치’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12.01 20:13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2003년 이후 최대 상승
전월세·매매 거래가 ‘고공행진’
수성구 조정대상 신규 지정에
달서구로 발길 등 주택난 심화

대구 수성구의 주택 매매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이 1일 발표한 ‘11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아파트와 빌라, 연립, 일반 등을 포함한 주택 매매가격은 전달과 비교해 1.37%가 상승했다.

특히 수성구의 주택 매매가격은 2.69%나 상승한 것으로 집계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아파트는 17년 전인 지난 2003년 8월 3.84%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성구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은 전국 5대 광역시의 1.33%, 서울 1.12%, 수도권 0.66% 등이 오른 것과도 비교되는 상황이다.

대구 수성구의 조정지역 선정 이후 달서구가 1.50% 올라 비규제지역 풍선효과를 보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 조정대상지역 중에서도 수성구는 부산 해운대구 3.54%를 제외하곤 울산 1.08%와 서울 중랑구(0.33%), 광진구(0.24%), 성북구(0.24%), 부산 연제구(2.09%) 등에 비교해도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11월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0.54%, 아파트 매매가격은 0.75% 상승했고 경북지역은 주택 0.22%, 아파트 0.28% 각각 올랐다. 대구, 부산, 울산 등 5개 광역시의 전세도 0.70%에서 1.12%로 상승폭이 확대됐고 다른 지역도 지난 10월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인 0.63%을 훨씬 웃도는 0.95%를 기록했다.

전국의 아파트 월세 상승률도 지난달 0.19%에서 0.28%로 늘었고 수도권은 0.21%에서 0.27%, 서울도 0.16%에서 0.28%로 상승폭을 넓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대구지역 전세·월세·매매 등 모든 유형의 집값이 상승하면서 전세난이 심화됐으며 매매가격까지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이진우 부동산 자산관리연구소장은 “그러나 이번 조사는 대구 수성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되기 직전 상황까지 해당하기 때문에 12월 이후에는 수성구 주택가격 상승 폭이 다소 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수성구는 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주택가격 상승이 주춤할 것으로 보이며 달서구는 비규제지역에 속해 주택 실수요자 관심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대구지역 주택 매매가격 상승 원인은 재건축과 재개발 등 주거환경 개선, 수성구를 중심으로 한 가격 상승 기대감 등이 맞물리면서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