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경제위기 극복 310억 규모 MOU 체결
구미시, 경제위기 극복 310억 규모 MOU 체결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2.01 20:04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ST·써니텍·키큰아이 3개사
지역 산단 둥지 틀고 고용 확대
[구미] 구미시가 3개 기업과 31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구미시는 지난달 30일 시청 상황실에서 (주)TST, 써니텍, (주)키큰아이 등 3개 사와 310억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해 ‘위드 코로나’시대 도래에 따른 경제위기 속에서 구미 투자의 불씨를 이어가고 있다.

구미시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주)TST는 카메라 모듈 라인, 자동화 설비 기계장비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신규 자동화 설비 분야에 100억원을 투자한다.

늘어나는 물량 수주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구미 국가 5단지에 2025년까지 산업용지 3천973.9㎡에 신규 자동화 설비 제작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써니텍은 수도권에 위치한 기업으로 반도체 핵심 소재부품인 세라믹, 쿼츠 등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반도체 소재부품 성장이 기대됨에 따라 시장 선점을 위해 2023년까지 구미 국가1단지 산업용지 3천704㎡에 쿼츠, 세라믹 등 반도체 소재부품 공장증설 1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주)키큰아이는 핫도그를 제조 판매하는 식료품 전문 제조기업으로, 최근 자체 브랜드 ‘키큰아이’를 통한 미국, 캐나다, 홍콩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증가하는 수주 물량 공급을 위해 2023년까지 60억원을 투자, 고용 창출 40여명을 계획하고 있다.

장세용 시장은 “위드코로나 시대 어려운 기업 투자환경 속에서 구미 투자를 결정해준 (주)TST, 써니텍, (주)키큰아이 대표에게 감사드리며, 투자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투자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