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와 시금치
토마토와 시금치
  • 등록일 2020.11.30 19:45
  • 게재일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토와 시금치.

평상시 꼭 챙겨 먹어야 하는 것이 아닌데도 값이 뛰면 괜히 더 먹고 싶어지고 생각나는 건 나만 그런 걸까?

몇 년 전 수박값이 폭등했을 때 그랬고, 올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토마토 공급이 어려워, 패스트푸드 햄버거 매장에서도 토마토는 넣어 드릴 수 없다는 사과문까지 나온 요즘, 왜 이렇게 시도 때도 없이 토마토가 들어간 샐러드, 파스타가 생각이 나는지 모르겠다. 심지어 샌드위치에도 구운 토마토를 넣고 싶다는 생각이 영락없는 청개구리 같다.

잘 익은 방울토마토를 낮은 온도의 오븐에 구워(꽤 긴 시간 공을 들여)낸 구운 토마토의 달달함은, 당류가 들어간 음식의 스윗함과는 차원이 다른 맛이 난다. 마트에서 소포장으로 토마토나 방울토마토를 사다 먹다가, 결국 꽤 센 가격표가 부착된 방울토마토를 상자째 사 와서, 물에 씻고 식초 탄 물에 담가두었다 다시 헹구고 오븐 예열을 시작했다. 오븐 팬에 유산지를 깔고 반쪽 낸 토마토를 조심스레 가지런히 놓고선 오븐에 넣어 굽기 시작했다. 구워지는 동안 샐러드로 먹을 어린잎 시금치도 씻고,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썰었다. 이탈리아 국기 색을 나타낸다는 마르게리타 피자에서의 녹색 담당 루꼴라처럼 오늘 여린 시금치도 그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

며칠 전 코로나로 집밥의 횟수가 늘며 자칫 빠지기 쉬운 영양소를 보충하기 위해 먹으면 좋은 식재료들을, 다섯 가지 영양소로 구분해서 설명해 놓은 잡지 기사를 봤는데, 시금치에 네 개 부분의 영양소가 모두 들어있었다. 비타민A와 C, 칼륨, 엽산이 풍부하다는 기사를 보면서, 아주 예전에 <뽀빠이>라는 만화영화에서 시금치만 먹으면 팔뚝 근육이 순간 솟아나는 뽀빠이가 떠올랐다. 아이들이 먹기 싫어하는 채소를 먹이기 위한 전략만 들어있는 것이 아닌, 이유 있는 설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드디어 잘 구워진 토마토를 옮겨 식힌 후, 시금치를 깔아둔 접시에 담고 발사믹 시초와 올리브유를 섞어 두른 한 끼 샐러드가 완성됐다. 시금치를 먹기 꺼렸던 아들도 두 손 엄지 척이다.

/권현주(포항시 북구 장성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