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가혹행위’ 전 감독에 징역 9년 구형
‘故 최숙현 가혹행위’ 전 감독에 징역 9년 구형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11.29 20:22
  • 게재일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팀 선수 2명도 징역형
내달 2일 팀닥터 안 씨 구형 앞둬

대구검찰이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관계자들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지난 27일 대구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이진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규봉(42) 전 감독에게 징역 9년, 장윤정(31) 주장에게 징역 5년, 김도환(25) 선수에게 징역 8개월을 각각 구형했다. 이들은 마지막 진술에서 “반성하며 고인이 된 최숙현 선수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최 선수 아버지 최영희씨는 “검찰이 최대한 최고 형량을 구형한 것 같다”며 “살인 혐의가 적용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피고인들은 고인이 된 최 선수를 포함해 소속 선수들을 상습 폭행하거나, 다른 선수들이 폭행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에 대한 구형은 다음 달 2일로 예정돼 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