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상승세 한풀 꺾여
대구 수성구 상승세 한풀 꺾여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11.29 20:05
  • 게재일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 아파트 매매가 0.56%↑
지난 주 1.16%의 절반수준 보여
‘조정대상지역’ 지정 영향인 듯
대구 수성구 아파트촌.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 아파트 값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29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 수성구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주보다 0.56% 올랐다.

이 같은 매매가 상승률은 지난주 상승률 1.16%의 절반으로 수준으로 그동안 천정부지로 오르던 상승세가 완화된 모습이다.

즉 지난주 최고 상승세인 고점이었다면 이번 주부터 정부의 이중 규제에 따라 하향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적 경기도 김포시(0.98%)·부산 남구(0.74%)·대전 유성구(0.65%)·부산 해운대구( 0.62%)에 이어 수성구는 5번째로 상승세가 높다.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임에도 지난달 12일(0.6%), 19일·26일(각 0.64%) 상승에 이어 11월 2일(0.69%), 11월 9일(1.11%), 11월 16일(1.16%) 등 최근 한 달여간 매주 0.6%∼1% 안팎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번 주에 상승률이 낮아진 것은 우선 지난 19일 수성구가 조정대상지역에 지정된 게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로 인해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면서 기존 규제 말고도 2주택 이상 보유 시 주택담보대출 금지, 양도세 중과, 장기보유 특별공제 대상 배제 등 규제가 가중돼 수요자가 종부세 등의 영향을 고려해 관망세로 돌아섰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역 부동산의 한 관계자는 “수성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 얼마 안 돼 그 영향이 직접적이었는지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다만, 수성구 진입 희망자들이 매수 여부에 대해 종부세와 관련해 저울질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어 당분간 수성구 집값 급등세는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