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실제 출산한다면 두번째 같겠죠”
엄지원 “실제 출산한다면 두번째 같겠죠”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11.29 19:37
  • 게재일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제몰이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늦깎이 워킹맘 오현진 역할 맡아 고군분투
배우 엄지원 /tvN 제공
“이렇게까지 뜨거운 반응은 전혀 예상 못 했어요. 바로 내 옆에, 내 삶 속에 있는 이야기지만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이야기라 좋아해 주신 것 같아요.” 임신과 출산, 육아를 소재로 한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늦깎이 워킹맘 오현진으로 고군분투한 배우 엄지원(43)은 드라마가 화제 몰이를 한 배경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최근 서면 인터뷰에서 엄지원은 “조리원이라는 한정된 공간 속 한정된 사람들이드라마틱한 감정들을 겪어내는 게 마음에 들었고, 출산을 통해 한순간에 최연소 상무에서 최고령 산모로 사회적 위치가 확 바뀐 현진의 설정도 좋았다”고 말했다.

기혼으로 출산 경험은 없는데도 산모 연기를 누구보다 실감 나게 소화한 그는 “‘출산했을 때가 생각난다’는 댓글처럼 임신과 출산을 경험하신 시청자들께서 공감해주셔서 마음이 놓였다”고 안도했다. 엄지원은 이번에 산모처럼 보이기 위해 몸무게를 4kg 늘리고, 특수분장까지 하면서 열연했다.

“실제 제가 엄마가 된다면 처음이지만 생소하게 느껴지지 않고, 경험했던 사람처럼 느껴질 것 같아요. 육체적인 고통을 제외한 감정적인 면에서 두 번째 출산하는것처럼 덜 낯설지 않을까요. 또 실제로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 현진 같을 거고요. 워킹맘들에게는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는 말을 해주고 싶습니다.”

엄지원은 작품에서 함께 호흡한 박하선, 장혜진, 최리, 임화영 등 ‘산후조리원’동료들과 모녀로 입을 맞춘 손숙에 대해서도 애정을 표했다. “장혜진 선배님은 소년처럼 털털했고, 박하선 씨는 육아 경험이 있어 기분 좋은 칭찬을 잘해줬죠. 최리 씨는 정말 사랑스럽고, 임화영 씨는 내공이 있는 좋은 배우입니다. 손숙 선생님은 친엄마처럼 따뜻하게 대해주세요. 엄마와의 이야기는 그저 읽으면 눈물이 뚝뚝 떨어졌죠. 남편 도윤이었던 윤박 씨는 실제로 순수한 면이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현진이 출산한 뒤 “오현진의 인생은 끝났다”고 말하며 눈물을 한 방울 툭 떨어뜨렸던 것과, 엄마를 보며 “나와 같은 마음으로 나를 바라보는 한 사람이 있다”고 내레이션했던 것을 꼽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