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폐기물처리시설 확보 위한 입주업체 건의서 포항시에 제출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폐기물처리시설 확보 위한 입주업체 건의서 포항시에 제출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11.25 18:43
  • 게재일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철강산업단지 내 입주업체들이 포화상태에 이른 지역 내 폐기물처리시설 확보를 건의하고 나섰다.

2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은 최근 폐기물처리시설 확보를 위한 입주업체 건의서를 포항시에 제출했다.

관리공단은 건의서를 통해 “포항철강산단은 300여개 업체, 1만8천여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는 산업현장으로서 공장가동시 발생하는 폐기물이 연평균 60만∼70만t에 달하고 있다”며 “그런데 산단 내 폐기물 처리업체 2곳 중 1곳은 외부 폐기물 반입이 중단된 상태이고 나머지 1곳은 잔여 매립용량이 80만㎥에 불과해 향우 3∼4년이면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폐기물 처리시설이 부족해지면서 처리비용은 3∼4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올랐고 일부 폐기물은 처리장소가 없어 t당 40만원을 주고도 처리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폐기물 처리비용 인상이 기업의 원가부담으로 철강경기 침체와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폐기물 처리비용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일부 업체들이 불법으로 폐기물을 투기해 쓰레기산을 만드는 등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 폐기물처리시설을 확보하지 않는다면 기업들은 폐기물을 타지역으로 비싼비용을 지불하고 처리할 수밖에 없게 된다”고 전했다.

끝으로 “환경부는 주민 민원을 이유로 법령에 근거없이 조례나 지침으로 산업폐기물 처리시설 인·허가를 제한하지 말 것을 지자체에 요청했다”며 “폐기물처리시설을 신속하게 확보해달라는 회원업체들의 의견이 많으니 포항시의 적극적인 행정처리를 건의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는 폐기물처리시설과 관련해 객관적인 검증을 하기 위해 민관협의체 구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