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소가 되어
이 땅의 소가 되어
  • 등록일 2020.11.24 20:01
  • 게재일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상 국

살아서

너희에게 젖과 노동을 바치고

죽어선

고기와 피를 주고

빛나는 뿔을 뽑았건만

땅이여

풀이 자라지 않는 땅이여

살아서는 인간을 위해 젖과 노동을 바치고 죽어서는 온전히 몸을 다 주고 가는 소의 희생을 말하며 시인은 자신뿐만 아니라 윗대 어른들, 더 나아가 이 땅의 농부들의 운명적 업보 같은 것을 토로하며 평생 가족을 위해 일하며 희생하는 이 땅의 아버지들을 생각게 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