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가입자 건보료, 가구 평균 8천245원 오른다
지역가입자 건보료, 가구 평균 8천245원 오른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1.23 20:14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이후 최고…이달부터 적용
자영업자와 은퇴자 등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가 이달부터 평균 8천245원 오른다. 이번 인상폭은 지난 2009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지역가입자 건보료에 반영되는 주택 등 부동산 공시가격이 크게 오른 데다, 연간 2천만원 이하 금융소득·임대소득에도 건보료를 새로 부과한 영향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역가입자의 소득과 재산 변동 사항을 반영해 11월부터 바뀐 보험료를 부과한다고 23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매년 10월 국세청과 지자체 자료를 통해 지역가입자의 소득·재산 증감을 확인해 11월 건보료를 조정한다. 소득은 개인사업자 등이 올 5~6월 국세청에 신고한 2019년도 귀속분을 반영한다. 재산은 올 6월 소유 기준으로 확정된 재산세 과표금액이 반영된다. 공단에 따르면, 11월 지역가입자 보험료는 전월보다 세대당 평균 8천245원(9.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역가입자 건보료가 많이 뛰는 이유는 주택 공시가격 상승에 있다.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이 많이 오른 데다, 정부가 인위적으로 공시가격을 높이는 정책을 펴고 있어서다. 공시가격의 시세 반영률(현실화율)을 인상하는 방법을 통해서다.

그 결과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2017년 4.4%, 2018년 5.0%, 2019년 5.3%, 올해 6.0% 등으로 매년 커지고 있다. 서울 공동주택은 작년과 올해 각각 14.2%, 14.7% 올랐다.

올해는 건보료 부과 소득이 확대된 것도 보험료 상승에 일조했다.

11월분 지역가입자 건보료는 오는 27일까지 각 가정에 고지된다. 다음 달 1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