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전태원과 함께하는 뺀판’
‘소리꾼 전태원과 함께하는 뺀판’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1.23 19:57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 밴드형식에 맞춘 판소리·민요
25일 포항시청 대잠홀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은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문화가 있는 날 ‘金YOLO(금욜로)’시리즈 ‘소리꾼 전태원과 함께하는 뺀판’을 개최한다.

문화가 있는 날 ‘金YOLO(금욜로)’시리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소리꾼 전태원은 포항 출신으로 중앙대 국악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조상현, 정순임을 사사했다. 제32회‘온 나라 국악 경연대회’판소리 일반부 금상 및 제38회‘전주대사습놀이’판소리 일반부 차상 등을 수상했으며 KBS국악관현악단과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외 다수 협연과 JTBC의‘팬텀싱어 2’및‘히든싱어 3’에 출연해 대중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현재 평소 대중에게 어렵게 느껴지는 판소리나 민요, 정가를 서양의 밴드 형식에 맞춰 새롭게 작·편곡해 선보임으로써 여타의 국악 실내악 연주단체와는 다른 매력을 가진‘판타타’라는 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리꾼이 직접 기타를 치며 연주하는 기타병창을 특징으로 한다. 이번 포항 공연에서는 배대준(기타), 장재우(베이스기타), 김홍섭(타악)과 함께 춘향가 중 저 건너, 흥타령, 매화가 피는, 농부님네 등의 곡을 재해석한 연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