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류화가 안정희 10번째 개인전 ‘바라보기’
여류화가 안정희 10번째 개인전 ‘바라보기’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1.23 19:57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양 영역 한계 극복 30여 점 전시
29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
안정희作
동·서양화의 재료적 한계를 벗어나 자유로운 표현기법과 사색을 통해 독창적 조형언어를 구축해 온 중견 여류화가 안정희 작가의 10번째 개인전이 오는 29일까지 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 A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대백프라자갤러리 기획전으로 서양화 재료를 이용해 제작한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대학시절부터 회화 속에 자기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각적 탐구와 재료의 실험적 연구를 지속해 왔다. 동양화 전공이라는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한지 위에 토분과 커피가루 등 다채로운 재료를 사용해 표현 영역확장을 계속했으며 지금도 동·서양화라는 영역의 한계를 극복하며 독창적 조형세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는 장르의 구분을 위해 사용되는 재료의 차별성이라는 근대적 사고와 관념에서 탈피해 표현의 자유로움을 갈망했던 작가의 시대정신이 반영된 결과인 셈이다.

붓 대신 나이프만으로 이미지와 공간을 묘사해 내는 그의 표현기법은 붓으로 묘사할 수 있는 정교한 표현이 아닌, 나이프의 날카로운 칼날 터치로 주제와 공간의 색감을 자유롭게 연출해 내는 감각적인 작업이다.

이같은 작가의 근작들은 표현주의 기법을 이용해 제작한 정물화와 대지의 기운을 분출하는 산을 주제로 표현된 단색조의 풍경화가 주종을 이룬다.

‘바라보기’라는 연작 타이틀로 독자적 작품세계를 형성하며 창작을 이어가는 작가는 일상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세상의 소소한 모습을 예술가의 관심으로 사색하고 표현하는 일에 전념해 오고 있다.

계명대 동양화가를 졸업한 안정희 작가는 10회의 개인전 및 부스 개인전, 40여 회의 단체전 및 아트페어에 참여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대구미술협회, 계명한국화회, 단묵회, 코메트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