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의회도 봉화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동참
영주시의회도 봉화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동참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11.23 19:28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례회서 만장일치 성명서 채택
“건립 백지화 위해 힘 모을 것”
영주시의회 의원들이 23일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봉화폐기물소각장 건설 반대성명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뒤 결의를 다지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영주] 영주시의회가 23일 봉화군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추진과 관련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영주시의회는 이날 오전 제2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고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11만 영주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의 침해가 우려되는 봉화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봉화이에스티는 지역주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폐기물 소각장 건립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영주시와 봉화군은 폐기물 소각장 건립 문제 공동 대응을 통해 지역주민의 환경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또 “환경부 등 중앙부처는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미비한 신고 및 허가 관련 규정을 정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봉화읍 도촌리에 건립예정인 폐기물 소각장은 영주시 경계와 2㎞ 거리에 있다.

영주시 이산면, 부석면, 상망동은 소각장의 오염물질 발생에 따른 피해가 많은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특히 상망동에는 A고등학교가 위치해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중호 영주시의원은 “건강과 환경은 한 번 잃게 되면 회복하기 어렵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는 영주 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 등 기본 권리를 지키기 위해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에 의견을 모았다. 건립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명서는 국회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경북도, 봉화군, 봉화군의회 등에 전달한다.

한편 봉화지역 정치권도 최근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