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는 우리를 향하여
해는 우리를 향하여
  • 등록일 2020.11.11 18:48
  • 게재일 2020.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수 경

까마귀 걸어간다

노을녘

해를 향하여

우리도 걸어간다

노을녘

까마귀를 따라

결국 우리는 해를 향하여

해질 무렵 해를 향하여 걸어가는 것이다

소문에 의하면

해 뜰 무렵 해를 향하여 걸어갔던 이들도 있다고 한다

이를테면, 나이 어려 죽은

손발 없는 속수무책의 신들이 지키는

담장 아래 살았던 아이들

단 한 번도 죄지을 기회를 갖지 않았던

아이들의 염소처럼 그렇게

(….)

이 시에서 노을 퍼지는 시간 까마귀를 따라 해를 따라간다든가 해 뜰 무렵 해를 향해 걸어간다는 것은 죽음을 향해 걸어간다는 것을 뜻하고 있다. 인간이란 결국 죽음을 향해 가는 것이고, 한 번도 죄를 지을 기회를 갖지 않았던 어린 아이들마저도 그런 운명의 바퀴를 굴리며 죽음을 향해 다가가는 것이라는 시인의 어두운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