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체육인 인권보호 위해 칼 빼들어
대구시, 체육인 인권보호 위해 칼 빼들어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0.29 20:05
  • 게재일 2020.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조례·지도자 행동 강령 제정
성적중심 스포츠단 평가제도 개선
원스트라이크 아웃 강력 제재도

대구시가 체육인 인권 조례 및 지도자 행동 강령을 제정하고 성적 중심 스포츠단 평가제도를 개선한다.

대구시는 ‘시청 여자핸드볼팀 지도자 성추행 사건’ 등 최근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는 체육인의 인권 보호를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7월 선수 전체, 그리고 8월에는 여성 선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전문기관 심층상담 등을 통해 인권침해 실태 파악에 나섰고,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체육인 인권보호 방안을 내놓았다.

현재 대구시 직장운동경기부에는 시청 21개팀 176명, 구·군 9개팀 64명, 공사·공단 등 6개팀 54명, 총 36개팀 294명(선수245명)이 소속돼 있다.

이번 대책의 주요내용으로는 △대구시 체육 인권 조례 및 지도자 행동강령 제정 △성적 중심의 스포츠단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인권교육 강화 △지도자와 선수간 소통프로그램 도입 등의 제도 보완을 추진한다.

또 △대구시 체육진흥과 내 인권침해 신고채널 운영 △종목별 현장밀착형 상담 및 정기 인권실태 설문조사 △전문기관에 의한 선수 인권 상담주간 지정 △인권침해 대응 매뉴얼 수립 등의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피해자 보호를 위해 인권침해 행위자를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집단 따돌림 및 계약해지 등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하며, 가해자에 대해서는 해임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히 제재할 예정이다.

이밖에 성폭력전문상담기관, 지방변호사회,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수 전문상담, 법률 및 의료지원 등 체육계 인권침해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협력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시청 핸드볼팀 사건으로 체육 현장의 인권보호 체계의 중요성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대책 시행으로 체육계의 수직적인 위계질서 및 성적 지상주의 문화 개선 등 대구시 체육인들의 인권이 무엇보다 존중되는 ‘클린 스포츠도시 대구’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