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불석권(手不釋卷)
수불석권(手不釋卷)
  • 등록일 2020.10.29 18:27
  • 게재일 2020.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책을 가까이하기에 적합한 기온이어서 여름내 잊고 지냈던 책을 한번쯤 들어보는 것도 좋겠다. 예로부터 가을을 등화가친(燈火可親)의 계절이라 부른 것도 책 읽기에 좋은 환경이라는 뜻이다.

가을은 오곡백과 등 풍성한 수확의 계절이다. 여유로운 마음으로 책을 가까이한다면 이것도 힐링의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라 한다. 우리에게 새로운 지식과 경험을 쌓게 한다. 또 눈으로 읽고 머리로 이해하고 가슴으로 체득하는 과정에서 어느새 삶의 지혜도 발견하게 된다. “책은 사람이 만들지만 책이 사람을 만든다”는 그 말이 옳은 것이다.

공자도 논어 첫머리에 “배우고 때때로 익히니 이 또한 즐겁지 않겠느냐”고 했다. 공부를 하고 책을 읽는 것이 군자의 으뜸가는 일이라 했다. 맹자는 군자삼락(君子三樂)의 하나로 배우고 가르치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라 말했다. 천하를 다스리는 왕이 되는 것보다 세상에서 영재를 만나 그를 가르치는 것이 훨씬 즐거운 일이라 했다.

세종대왕은 한 권의 책을 100번 읽는 백독백습으로 유명하다. 그의 책 읽는 습관이 이름난 성군으로 만든 계기가 됐는지도 모른다. 조선시대 정약용은 집안을 일으키는 데는 책 읽는 것 만한 것이 없다고도 했다. 빌 게이츠는 그의 저택에 무려 2만여 권의 장서를 보유한 개인도서관을 두고 매일 책을 가까이하는 것에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집콕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코로나로 불편해진 우리 마음을 책으로 달래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가을이 깊어가는 지금, 책 읽는 기쁨으로 울적했던 마음을 떨쳐 보는 것도 지혜로운 생각이다. 수불석권을 실천해 보자.

/우정구(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