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시정연설에 與 “선도국가 선포” 野 “자화자찬”
文대통령 시정연설에 與 “선도국가 선포” 野 “자화자찬”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0.28 19:35
  • 게재일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에 앞서 청와대 경호팀의 주호영 원내대표 검색에 대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문재인 대통령의 28일 내년도 예산안 관련 국회 시정 연설을 두고 상반된 평가를 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국민들께서 힘들고 아파하시는데 대통령께서 국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계시고 국난을 잘 극복해 오히려 새로운 대한민국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사회적 약자들과 코로나로 힘든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예산안”이라며 “대한민국을 선도국가로 변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예산을 설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국정 전반에 관한 솔직한 실패를 인정하고 국회에서 협조를 구해야 할텐데, 미사여구로 가득찬 연설”이라며 “현실 인식이 너무나 차이가 있어서 절망감을 느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과 문 대통령이 사는 한국이 다른 한국인 것을 느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가 절실하다’는 대통령의 당부가 무색하게 오늘 시정연설은 기대에 한참 못 미쳤다”며 “그릇된 현실 인식과 특유의 남 탓, 듣기 좋은 말들만 반복했다”고 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