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출소 관련 모든 수단 동원 철저 준비”
“조두순 출소 관련 모든 수단 동원 철저 준비”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0.27 20:21
  • 게재일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국무회의 주재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초광역권 논의 적극 지원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가 출소를 앞둔 조두순을 언급했다.

정 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54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가는 국민 보호의 사명이 있다. 법무부·경찰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피해자와 지역주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철저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12년전 온 국민을 경악하게 만든 아동 성범죄자가 40여일 후면 사회로 나오게 된다. 지역주민들의 걱정이 크다”면서 “무엇보다 피해자와 그 가족이 아직도 가해자를 두려워하며 고통받는다는 사실에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조두순은 오는 12월 13일 출소할 예정이다. 조씨는 출소한 후 고향인 경기 안산시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조씨는 출소 후 5년간 성범죄자 알림사이트에 신상이 공개되고, 7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가 부착되며 앞으로 20년간 경찰로부터 신상을 관리받게 된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 재범 위험성이 현저히 높은 성범죄자를 더 빈틈없이 관리하기 위한 법적 근거 마련과 보호관찰인력의 증원도 필요하다”며 “조속한 입법과 예산 통과에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도 당부드린다. 피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접촉은 지난 12년간 그분들이 힘겹게 이겨 낸 삶을 해칠 수 있다”며 “따뜻하게 응원하되, 과도한 관심으로 자칫 또 다른 아픔을 겪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초광역권 논의가 진행되는 것과 관련해 “초광역권은 규모의 경제와 효율적 투자, 지역갈등 완화를 가능하게 해 지역이 자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초광역권 논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국회 세종의사당’설치에 대해 정 총리는 “국회의장 시절 ‘국회분원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설계·시공 등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국회법’등 관련법을 시급히 개정하고, 구체적 건립 규모와 입지가 빠른 시일 내에 확정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