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포항지진 3주년 국제포럼 열린다
내달 포항지진 3주년 국제포럼 열린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10.26 20:13
  • 게재일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의 교훈에서 시작된 새로운 기회’ 11일부터 포스코 국제관서
코로나 영향 온·오프라인 병행
유발지진 피해 도시 간 토론회
공동연구단 연구발표 등 진행
화상시스템 활용 시민 소통도
포항지진 발생 3주년을 맞아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포럼이 오는 11월 11일부터 14일까지 포스코 국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11·15지진 지열발전 공동연구단(단장 정상모, 이하 공동연구단) 주최로 열리는 ‘2020 포항지진 3주년 국제포럼’은 ‘포항지진의 교훈에서 시작된 새로운 기회’라는 부제로 진행되며, 유발지진에 대한 세계적 연구의 장을 마련해 시민을 위한 도시재건, 경제 활성화 등 지진피해 극복 및 회복을 위한 도약의 기회로 삼고자 기획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된다.

첫날에는 오프라인 개회식과 함께 △지질과학 및 지반공학 분야 발표 전반에 대한 소개 △국내외 유발지진 피해 도시 간 전문가 토론회 △공동연구단 연구발표 △도시재건,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 트라우마 치유 관련 전문가 발표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시민소통 행사로 구성됐다.

둘째날부터는 지질과학 및 지반공학 분야에 대한 전문가들의 학술발표가 이어진다. 조직위원회(추진위원장 William L. Ellsworth 교수, 이진한 교수) 주관으로 △포항지역 지질특성 △포항지진의 이해 및 영향 △포항 EGS 시추과정에 대한 상세토론 △세계의 단층대 시추 프로젝트 △지진에 대한 주요 과학적 난제 △포항지역에서 향후 필요한 연구 제안을 주제로 유발지진 분야 세계적 권위자들의 발표가 온라인으로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국제포럼 관련 정보는 홈페이지(www.pohangeq.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홈페이지를 통해 오프라인 및 화상 참여를 사전에 신청할 수 있고 유튜브를 통한 시청도 가능하다.

앞서 공동연구단은 지난해 11월 15일 서울에서 ‘2019년 포항지진 2주년 국제심포지엄-무시된 경고음과 교훈’을 개최해 포항지진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연구결과 발표를 통해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된 포항지진의 위험성을 널리 알리고 전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