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가 막내아들에서 그룹 최정점까지
삼성가 막내아들에서 그룹 최정점까지
  • 등록일 2020.10.25 20:15
  • 게재일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누구인가

이건희 회장은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과 박두을 여사의 3남 5녀 중 일곱 번째이자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호암이 대구서문시장 근처에서 청과·건어물 무역회사인 삼성상회를 경영하던 시절이다.

어린 건희는 경남 의령 친가로 보내져 할머니의 손에서 자란다. 1945년 해방되고 어머니와 형제를 만날 수 있었다.

형으로는 제일비료 회장을 지낸 맹희 씨와 고인이 된 창희 씨, 누나로는 인희(한솔그룹 고문), 숙희, 순희, 덕희 씨가 있다. 신세계그룹 회장인 명희 씨가 유일한 동생(여동생)이다.

사업가인 호암을 따라다니며 유소년기를 보냈다. 유년기를 대구에서 보내다 사업확장에 나선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1947년 상경했다. 혜화초등학교에 다녔다.

설탕이 귀하던 시절 제일제당 막내아들인 건희에겐 또래 친구가 없었다. 부산사범부속초등학교 5학년 때인 1953년, 선진국을 배우라는 아버지의 엄명을 받들어 일본 도쿄로 유학을 떠났다.

3년간의 일본 유학생활을 마치고 서울사대부속중학교에 편입했고 서울사대부속고등학교를 다녔다.

서울사대부고를 나온 뒤에는 연세대학교에 합격했으나 호암의 권유로 일본 와세다대학 상학부로 진학했고, 와세다대학 졸업 후에는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경영대학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면서 부전공으로 매스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다.

조지워싱턴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학업을 마친 1966년 이 회장은 멕시코로 여행을 갔다가 비자문제로 미국에 재입국하지 못하고 도쿄로 향한다.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서울대 응용미술과에 재학 중이던 홍라희 여사를 만나 맞선을 봤다. 1967년 1월 약혼을 하고 홍 여사가 대학을 졸업한 후인 그해 4월 결혼에 골인한다.

삼성그룹 후계자로서의 본격적인 경영수업은 1978년 8월 삼성물산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시작됐다.

이병철 창업주가 위암 판정을 받고 약 2년이 흐른 시점이었다. 창업주는 1977년니케이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건희가 후계자”라고 공식화했다. 이어 이듬해에는 삼성그룹 부회장으로 승진해 서울 태평로 삼성 본관 28층에서 일을 시작했다.

이 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을 물려받은 것은 부회장이 되고도 9년이나 지난 뒤였다. 애초 호암은 이 회장에게 중앙매스컴을 맡길 작정이었다.

하지만 그해 불거진 이른바 ‘한비 사건(한국비료 사카린 밀수 사건)’이 삼성그룹의 후계구도를 송두리째 뒤흔들어 놓는다.

사카린 원료 밀수가 적발된 한비 사건은 호암의 장·차남인 맹희·창희씨가 관여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사건 직후에는 차남인 창희씨만 구속됐다.

서른 여섯이던 맹희씨는 삼성의 총수 대행으로 10여 개 부사장 타이틀을 달고 활동했다. 당시만 해도 장자상속이 대원칙이던 시절 삼성의 경영권이 장남인 맹희씨로 넘어갈 듯 보였다.

이후 청와대 투서 사건 등의 여파로 장남 맹희씨는 호암의 신임을 잃고 해외로 떠돌게 된다. 몇 차례 복귀할 기회가 있었지만 그마저도 날아갔고 호암은 1971년 일찌감치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을 맡기기로 결단을 내린다. <연합뉴스 정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