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이건희 별세’ 일제히 애도…여야 평가는 엇갈려
정치권 ‘이건희 별세’ 일제히 애도…여야 평가는 엇갈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0.25 19:22
  • 게재일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5일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에 “한국 경제의 주역인 이 회장의 명복을 빈다”며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신경영과 창조경영, 인재경영 등 고인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끌었다”며 “그 결과 삼성은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대표는 삼성그룹의 무노조 정책 등에 대해서는 “고인은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말했다.

‘삼성 저격수’라는 별칭을 얻은 민주당 박용진 의원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이 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 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건희 회장은 많은 공과 과가 존재한다”면서 “분명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에 초창기 경영자들이 보여줬던 기업 문화와 한국 경제의 질서가 이젠 낡은 것이 됐다는 점이다. 대한민국은 반칙과 특혜, 불법으로 얼룩진 낡은 권위주의적 방식의 기업문화와 결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건희 회장의 상속에 대한 문제도 꺼냈다.

박 의원은 “이건희 회장 사망으로 이재용 부회장은 막대한 상속세를 내야 한다”며 “세금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양보 될 수 없는 핵심적 질서”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 이건희 회장이 별세했다”며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도 “이건희 회장의 뜻을 잃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