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 일대 쓰레기 처리 총력전
경북도, 동해안 일대 쓰레기 처리 총력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0.20 20:07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쓰레기 양·유입경로 파악
내달까지 관리방안 수립키로
올해 폐그물·폐통발 수거 처리
정화 운반선 제작 등 사업 펼쳐
경북도가 동해안 일대 바다에 쌓인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펴는 등 총력전을 벌인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육지쓰레기가 유입되고 폐어구가 쌓이면서 경북 연안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는 연간 6천∼7천t으로 추정된다.

태풍으로도 2018년 콩레이 때 5천300여t, 2019년 미탁 때 8천900여t, 2020년 마이삭·하이선 때 4천800여t이 발생했다. 처리비용은 미탁 때 48억원, 마이삭·하이선 때 24억원이 투입됐다.

도는 해양쓰레기 양과 유입경로 등을 파악하기 위해 다음 달까지 발생원을 조사하고 관리방안을 수립한다.

도는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다.

올해 7억8천만원을 들여 바닷가 주변에 흩어진 폐그물, 폐통발 등을 수거·처리한다.

또 해양쓰레기 불법투기를 감시하는 바다환경지킴이 운영을 대폭 확대해왔다. 지난해 3억원을 들여 2개 시·군에 23명을 배치한 데 이어 올해는 27억원을 들여 동해안 5개 시·군에 204명을 배치했다. 바다환경지킴이는 해안 주요 지역에서 오염 발생을 감시하고 직접 쓰레기를 수거한다.

도는 2014년부터 바닷속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을 펴고 있다. 바다로 나간 어선이 조업 활동 중에 인양하는 폐그물, 폐통발 등 해양쓰레기를 수거해오면 수협에서 수매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6억원을 들여 1천t을 수거할 계획이다.

또 독도 영토주권을 강화하기 위해 6천만원을 들여 15t이 넘는 바닷속 쓰레기를 수거한다.

도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75억원을 들여 170t급 도서지역 정화 운반선을 만든다. 이 배는 울릉도를 비롯해 포항과 영덕 등 경북 동해안 연안 적조를 예찰하며 해양 쓰레기를 수거할 예정이다. 적조 예찰, 오염사고 대응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쓰레기는 접근이 어려운 연안과 수중에 흩어져 있어 수거·처리에 많은 예산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체계적인 조사를 바탕으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