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류 안 돼”… 영주시의회, 영주댐서 본회의 열어
“방류 안 돼”… 영주시의회, 영주댐서 본회의 열어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10.20 20:07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100여명과 정부 규탄대회도
영주시의회는 20일 영주댐 현장에서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를 열었다. /영주시의회 제공
영주댐 방류를 둘러싼 논란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15일 영주의 시민단체가 주도해 영주댐 방류를 막은 데 이어, 20일에는 영주시의회가 댐 현장에서 본회의를 가지고 대정부 규탄에 나섰다.

영주시의회는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해, 영주댐 현장에서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본회의는 영주시의회 개원 이후 첫 현장 본회의로 기록됐다.

영주시의회 측은 “환경부는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방류의 필요성과 목적, 방류 후 재담수 계획 등에 대한 아무런 설명도 없이 방류만을 강행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영주시의회는 영주댐 방류를 반대하는 시민의 의사를 대내외에 다시 한번 공표해 환경부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자 영주댐 현장에서 본회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명애 부의장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담수 대책 없는 영주댐 방류는 부당하다”면서 “영주시와 시의회, 시민이 함께 영주댐 방류 저지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본회의 이후 영주시의회는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 등 시민 100여 명과 함께 ‘일방적인 방류 결정에 대한 환경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김세동기자

김세동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