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염없는 음주측정기 2종 개발
코로나19 전염없는 음주측정기 2종 개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10.19 20:17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IT 지원 (주)센텍코리아 성과
ALCOSCAN-C ·iblow10-C
고감도 알코올 감지… 이달 유통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원장 정양호)이 19일 소재원천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지원한 (주)센텍코리아(대표이사 유도준)가 코로나 전염 위험이 없는 새로운 음주측정기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제품은 2가지(ALCOSCAN-C 및 iblow10-C)로, ALCOSCAN-C는 이달 중 경찰청에 납품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고성능 제품인 iblow10-C는 올해 연말부터 기존에 구축된 해외 50개국 바이어 및 신규 바이어 발굴을 통해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며 국내 산업현장 안전관리를 위한 장비로 공급하게 된다.

센텍코리아가 개발한 음주측정기는 코로나19 펜데믹 속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음주감지기는 피측정자의 날숨이 채취구에 반사될 수 있어 비말 확산 위험이 있지만 센텍코리아가 개발한 ALCOSCAN-C는 반도체식 MEMS 가스센서 기술이 접목돼 기기에 날숨을 불어넣지 않아도 저소비전력으로 6ppm의 극 저농도 알코올까지 신속하게 감지할 수 있다.

iblow10-C는 ALCOSCAN-C와 같은 고감도 알코올 센서와 함께 공기 흡입펌프 및 이산화탄소 가스센서를 추가한 복합센서모듈을 장착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자동차 안에서 피측정자의 호흡을 통해 확산된 일정량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감지한 경우 알코올가스를 분석해 측정결과를 출력한다.

iblow10-C는 ALCOSCAN-C와 달리 피측정자가 채취구에 날숨을 불면 별도의 정밀 측정도 가능하며 날숨이 채취구에 반사되지 않고 그대로 통과되는 구조를 가지녀 피측정자의 비말 확산에 대한 우려도 없앴다. 또 30cm 거리에서 매우 약하게 날숨을 불어도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고 음주여부만이 아닌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확인할 수 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