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불법 투기 폐기물 처리율 ‘전국 꼴찌’
경북, 불법 투기 폐기물 처리율 ‘전국 꼴찌’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0.19 20:16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경상북도의 불법 투기 폐기물 처리율이 전국 ‘꼴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경북도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9월 기준 경북에서 발생한 불법 투기 폐기물 10만9천849t 중 32%인 3만8천802t만 처리됐다. 나머지 7만147t은 포항시와 경주시, 안동시, 영천시, 상주시, 경산시, 청도군, 고령군, 성주군 등 9개의 시·군 22곳에 그대로 쌓여 있다. 방치되는 불법 투기 쓰레기 가운데 행정처분이 진행 중(4곳)이거나 수사 중(4곳), 행정대집행 추진 중(3곳) 등 12곳은 처리를 위해 착수도 못하고 있었다.

올해 2월 전국적으로 파악된 환경부 자료에서도 경북도의 불법 투기 폐기물 처리율이 43.3%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낮았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