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키우며 치매 예방 ‘특화인지강화교실’ 운영
버섯 키우며 치매 예방 ‘특화인지강화교실’ 운영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20.10.19 19:54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치매보듬마을서 진행
[봉화] 봉화군 보건소는 치매보듬마을인 상운면 가곡1리의 어르신 60여 명을 대상으로 ‘알콩달콩 버섯 키우기’ 특화인지 강화교실을 다음 달 13일까지 운영한다. <사진>

프로그램은 느타리, 표고, 노루 궁뎅이 버섯을 키우고 버섯 상태를 일기장에 기록하고, 상태변화, 시간자극, 음식활용 등 다양한 경험을 함으로써 치매예방 및 뇌 인지자극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기존의 마을회관 및 경로당에서 대면사업으로 이뤄지던 방식에서 시간별로 대상자들을 방문하는 최소모임으로 전환해, 안전한 환경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박남주 보건소장은 “이번 특화인지강화교실을 통해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을 막고, 지역사회 주민들이 거주하는 환경에서 많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치매예방과 치매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