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기 칠곡군수, 월드비전 국제총재상 수상
백선기 칠곡군수, 월드비전 국제총재상 수상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0.19 19:33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나눔 문화 확산 등 높이 평가
19일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월드비전 창립 70주년 기념식’에서 월드비전 국제총재상을 수상한 백선기 칠곡군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칠곡] 백선기 칠곡군수가 19일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월드비전 창립 70주년 기념식’에서 월드비전 국제총재상을 수상했다.

월드비전 국제총재상은 1950년 한국전쟁의 고아와 미망인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월드비전이 70주년을 맞아 후원자와 봉사자의 나눔과 봉사의 정신을 재조명하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백 군수는 탤런트 김혜자, 이광기, 박정아, 정애리, 박상원을 비롯해 스포츠 스타 기성용, 양학선 선수와 함께 수상했다.

칠곡군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주민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에티오피아 디겔루나 티조에서 농업과 식수, 교육지원사업 등을 펼쳐왔다. 또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를 지원하고 희생과 헌신을 재조명한 것은 물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월드비전 측은 지속적으로 사업을 펼쳐온 점과 기부와 나눔을 통해 많은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일상에서 실천하는 보훈과 나눔 문화를 확산시킨 점 등을 높이 평가해 이번 상을 수여했다고 설명했다.

백 군수가 7년에 걸친 에티오피아 지원 사업으로 ‘월드비전 국제총재상’을 받게 되자 에티오피아 국민들도 축하 메시지를 보내오고 있다.

쉬페로 시구테 월라싸 주한에티오피아 대사는 축전을 통해 “에티오피아 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알리고 에티오피아와 대한민국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백 군수의 노력 덕분에 양국 관계가 더욱 더 굳건해 질 수 있었다”며 “참전용사 후손들과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주한에티오피아 대사의 축전은 백 군수 시상에 앞서 월드비전 관계자가 낭독했다.

알렉스 에티오피아 교민회장은 “칠곡군의 노력으로 한국에 있는 에티오피아 교민들은 많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참전용사의 희생이 잊히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에티오피아 각뉴부대 3진으로 6·25전쟁에 참전한 아바타 이마르씨와 멜레세 테세마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 회장 등 에티오피아 현지에서도 백 군수의 수상을 축하했다.

백선기 군수는 “이번 수상의 영광을 70년 전 추호의 망설임 없이 대한민국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친 참전용사와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는 일에 함께해준 군민들에게 돌린다”며 “앞으로도 보훈을 나눔과 연계시켜 더욱 많은 분들이 일상에서 실천하는 보훈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