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문화재야행, 방역지침 준수 속 성료
대구 문화재야행, 방역지침 준수 속 성료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9.27 20:06
  • 게재일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영상·전시만으로 운영
지난 25∼26일 열린 ‘2020 대구 문화재야행’에 참석한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구 제공

대구 중구가 코로나19 방역방침을 준수하며 ‘2020 대구 문화재야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중구는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근대골목 그때 그 시절’을 주제로 올해 문화재야행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예방과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적 갈증을 느끼고 있는 지역 주민을 위해 대외 홍보없이 조용히 진행됐다.

매년 4만명에 가까운 관람객들이 근대골목 문화재 야행에 참여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겼지만, 올해는 사전에 준비된 영상과 전시만으로 운영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대구 문화재야행의 백미인 청사초롱 야경투어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폭 축소돼 대구시민 45팀 280명만 참여토록 했다.

행사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은 근대복장을 하고 거리를 누비며 근대거리를 재현했다.

또 사전예약을 하지 못한 시민을 위해 개별 투어가 가능하도록 청사초롱을 무상배부하고 ‘나홀로 투어 리플릿’을 제공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이번 대구 문화재야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행사로 진행하면서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지 못한 것에 아쉬워했다”면서 “내년 행사는 일상의 문화재야행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지역문화재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