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26~27일 8명이나… 얼마나 더 번질지 ‘공포’
포항서 26~27일 8명이나… 얼마나 더 번질지 ‘공포’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9.27 20:07
  • 게재일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급속 확산 심상찮은 국면
고령층 산발 집단감염 위험 수위
인근 경주시도 비슷한 양상 보여
두 곳서 최근 보름여 새 50명 ‘↑’
추석 코앞 닥쳐와 불안감도 가중
정보공유 등 공동 대응에 안간힘

경북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포항과 경주를 중심으로 고령층 사이에서 지속적인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그 양상도 병원과 소규모 모임 등 집단감염 위험성이 큰 모습을 띠고 있어 추석 연휴 기간이 확산 여부를 가늠하는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27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포항시는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추가로 발생한 데 이어 27일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역의 확진자 수는 총 93명이 됐다.

시는 지금까지 죽도동 2-378번지 어르신 모임 관련 확진자는 9명, 원륭사 포교원 관련 확진자는 2명이며, 이와 관련된 검사자는 지금까지 총 140여 명으로 현재도 이들과 관련한 접촉자 파악과 검사는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27일 확진된 91번 확진자는 남구에 거주하는 70대로 79번과 84∼88번 및 90번 확진자와 동일 모임 소속, 92번 확진자는 북구에 거주하는 70대로 88번 확진자의 접촉자, 93번 확진자는 북구에 거주하는 70대로 89번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밝혔다. 26일 확진자의 경우 86번 확진자는 포항시 북구 거주 70대, 87번 확진자는 남구 거주 70대, 88번·89번 확진자는 북구 거주 60대, 90번 확진자는 북구 거주 70대이다. 79번, 84∼88번, 90번 확진자는 함께 모임을 가졌던 회원들이고 89번 확진자는 79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이들 고령 확진자들은 포항죽도시장, 목욕탕, 식당 등 다중 이용시설에 드나들고 감염 위험이 높은 시내버스를 주로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포항시민들을 코로나 감염의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이들은 지난 25일 검사를 받고 26일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격리병상에 입원 중이며, 포항시는 현재 심층역학조사 및 추가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포항에서 발생했던 사례 역시 포항세명기독병원, 포항휴요양병원 등 병원과 요양원을 중심으로 고령층 다수가 감염됐고, 이어 발생한 확진자들도 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모임에서 발생한 만큼 포항에서는 고령층 감염이 최대의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포항에서는 지난 10일 이후 26일까지 지역발생 코로나19 확진자가 29명 나왔는데 이들 대부분이 고령자다.

경주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경주시도 지난 11일 이후 26일까지 지역발생 코로나19 확진자가 23명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노인요양시설 ‘명화의집’을 대상으로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이번 격리는 오는 10월 8일까지 이어지며, 그 대상은 명화의 집 입소자와 종사자 모두다.

명화의 집과 관련해 지난 25일 요양보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89번 확진자로 분류된 바 있으며, 이와 함께 그간 감염경로가 불분명했던 76번과 88번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밝혀졌다. 76번의 경우 82번과 접촉했고, 88번은 90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즉, 70번부터 90번까지 20명 모두가 연쇄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렇자 포항시와 경주시는 코로나19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포항시와 경주시는 최근 두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생활권이 비슷한 지역을 왕래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25일 첫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안정화에 공동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두 도시는 추석을 포함한 연휴기간이 이어지는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기로 하고, 지역 간 이동에 따른 감염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역학조사 협력 및 확진자 이동경로 실시간 공유는 물론 매주 금요일을 두 도시 경계지역에 대한 공동방역의 날로 지정해 방역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감염병의 연결고리는 지역을 따지지 않는 만큼 이번 공동대응을 통해 두 도시의 시민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방역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두 도시가 지속적으로 대응정보 공유를 통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방정부의 역할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포항시와의 공동대응을 통해 가동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