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 무소속 홍준표 금주 발의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 무소속 홍준표 금주 발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20 19:42
  • 게재일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국회의원
절반 이상 참여 안해
홍 의원 “주민들 위해 지역발전
큰 그림을 그리는 것”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이 이번 주에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 전원이 공동발의하는 방안을 원했지만 신공항 특별법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지난 17일 경북매일과 만난 자리에서 “법안 발의를 위한 정족수 10명을 이미 채운 상태이며, 이번 주 중으로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대구 주민들을 위한 공약”이라며 “대구·경북 의원들이 지역 발전을 위해 적극 나서줄 것으로 예상했지만 적극적으로 나서는 대구·경북 의원들이 별로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실제 신공항 특별법에는 3선의 윤재옥(대구 달서을)·재선의 추경호(대구 달성) 의원을 비롯해 수도권 및 대구·경북 비례대표 출신 등 10여 명이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대구·경북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의 참여율은 저조했다.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 강대식(대구 동을),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 등 대구·경북 의원 ‘절반 이상’이 이름을 올리지 않았던 것이다. 이름을 올리지 않은 대구·경북 한 의원은 “현실성이 없다”는 취지의 말을 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국회 본회의 문턱은 커녕 국회 상임위조차 통과되기 힘들 것이라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도 공동발의에 이름을 올리지 않을 정도로 소극적인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협조를 구할 수 있겠느냐는 게 주된 이유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어차피 실현 가능성보다는 대선공약으로 여당이 되었을 때 할 수 있는 공약으로 지역 주민들을 위해 지역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는 것”이라며 “지역 의원들 다 동의안해줘도 상관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신공항 특별법에는 군 공항과 민간공항의 이전을 포함한 물류·여객중심 복합공항과 유사시 인천공항의 대체 기능을 수행하는 중·남부권의 관문공항으로서 목적과 역할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또 항공 관련 산업단지 조성 등 사회간접자본(SOC) 수요를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원하는 국가사업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내용과 함께 외국인 투자도 일정한 한도 내에서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특히 국무총리 산하에 통합신공항 건설 및 종전부지 개발 추진위를 두고 통합신공항 건설청 신설 등을 담았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