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는 공항 통합이전 원점 재검토하라”
“대구시는 공항 통합이전 원점 재검토하라”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9.17 20:11
  • 게재일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 창립

대구시가 추진하는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반대하는 ‘대구민간공항지키기 운동본부’가 창립해 갈등이 예상된다.

대구민간공항지키기 운동본부에 따르면 17일 수성주민광장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민간공항 대구국제공항과 군공항 K2 ‘통합이전’을 강행하는 대구시에 ‘원점 재검토’ 촉구에 나섰다.

운동본부는 “대구시는 시민 의견 수렴 과정도 없이 군공항 이전 절차에 통합신공항이라는 이름을 덧씌워 민간공항 이전까지 마치 합의가 끝난 것 마냥 밀어부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공항 건설에 드는 막대한 세금은 빼고서라도 지역의 단체장이 시민들의 의견을 배제한 채 독선적으로 도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사안”이라고 지적하며 “대구공항은 전국 4대 국제공항 중에서도 접근성이 뛰어난 유일한 민간도심공항이다. 항공 교통·물류 중요성이 더 높아지는 미래에 공항은 도시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인프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공항은 당연히 도시의 주인인 시민들에 의해 발전 방향이 결정돼야 한다. 지금도 많은 대구 시민들은 대구 민간공항의 존치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면서 “운동본부는 시민들과 함께 시민 주도적으로 공항이전을 논의하고 결정하도록 힘을 모을 것이다. 관료와 토건족이 아닌 시민 모두에게 결정권이 돌아가도록 원점에서 재검토하자”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공항이전 관련 지역 단체 목소리를 모으기 위해 공동 공개토론을 할 예정이다.

대구시·국방부·국토부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고, 대구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여론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운동본부 공동대표는 김성년(정의당) 수성구의원, 양희 동구위원회 위원장, 최봉태 변호사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상임집행위원으로는 김승무 인권실천시민행동 대표, 공동집행위원장은 김철웅·이영구 준비위원이 맡는다. 창립회원은 동구 주민 등 40명이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