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상지대, 코로나 극복 ‘재난특별장학금’ 지급 실시
가톨릭상지대, 코로나 극복 ‘재난특별장학금’ 지급 실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9.15 19:56
  • 게재일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가톨릭상지대(총장 신동철)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파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재난특별장학금’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학생 대표 대의원 임원진 학생들과 학교 관계자들이 모여 3회에 걸친 심도 있는 회의를 진행한 결과 2020학년도 1학기 등록금 실제 납부액의 10%를 재난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재난특별장학금 지급 시기는 24일부터 29일까지다.

수혜 학생은 2020년 1학기 등록금 납부자 중 1학기 성적 취득자로 최대 39만5천원을 지급한다.

생활비 지원 장학금으로 지급되는 재난특별장학금은 국가장학금과 교내장학금을 뺀 실제 납부액 기준으로 타 장학금과 중복 수혜가 가능하다.

이번 재난특별장학금은 교직원 기부금 4천100여만원(22.3%), 적립금 8천만원(42.7%), 교비 절감분 6천500여만원(35%) 등 총 1억8천700여만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신동철 총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학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재난특별장학금을 마련하게 됐다”며 “재난특별장학금이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