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에 1천억 규모 쿠팡 물류센터 건립
김천에 1천억 규모 쿠팡 물류센터 건립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20.09.13 20:14
  • 게재일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김천시·쿠팡 ‘MOU’
2만7천평 규모 내년부터 2년간
최대 1천명 신규 인력 고용
경북 서북부 물류·유통 허브로

국내 최대 규모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쿠팡의 첨단 물류센터가 김천에 들어온다.

경상북도와 김천시는 지난 11일 김천시청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충섭 김천시장, 박대준 쿠팡(주) 신사업부문 대표이사, 도의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쿠팡(주)은 내년부터 2년간 약 1천억원을 투자해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 2만7천평 부지에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최대 1천 명의 신규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김천 쿠팡물류센터가 건립되면, 대구·대전 물류센터를 지원함과 동시에 경북 서·북부 지역 물류·유통의 허브 역할로 지역민의 편의와 생활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쿠팡물류센터는 지난 8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제32조에 따라 산업단지 관리지침이 개정 고시돼 전자상거래업이 입주 가능 업종으로 분류됨에 따라 경북도와 김천시가 적극적인 유치전을 펼쳤다. 쿠팡은 2010년 설립해 빠른 배송시스템 구축, 정확한 검색, 간편 결제 등으로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매년 급성장하고 있다.

쿠팡 박대준 신사업부문 대표는 “김천 첨단물류센터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좋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함께 성장하는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쿠팡의 대규모 투자가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연계해 물류산업을 지역경제를 이끌 수 있는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김천/나채복기자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