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주목하는 ‘K한지공예’ 앞장”
“세계가 주목하는 ‘K한지공예’ 앞장”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9.08 18:30
  • 게재일 2020.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전통오색한지공예 명인 고정숙
“많은 정성 드는 힘든 작업이지만
완성 때 희열과 보람 매우 커”
전통오색한지공예 작품 50점
경북도청 본관 로비서 선보여

고정숙 전통오색한지 명인이 8일 자신이 제작한 매화 이층장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모두가 잠들어 있는 새벽, 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자리한 한지공예방 한지세상(구 하우스천사)에서는 전통오색한지 공예품을 만드는 고정숙(45) 명인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명인이 만든 공예품을 보는 동안 우리 전통 한지의 고운 색감이 어느덧 마음에 잔잔한 평안의 기운을 전하며 공예품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했다.

고정숙 명인은 머릿장, 책장, 한지등, 예단함 등 묵직한 전통가구들을 주로 작업한다.

고 명인은 “제 작품들은 전통가구를 기반한 창작품들로 합지와 나무를 직접 톱으로 자르는 등 3∼4개월이 소요되는 정말 힘든 작업이지만, 완성하고 나면 정말 기쁘다. 많은 정성과 손길로 매만져진 작품들을 실생활에서 사용하겠다고 구입해 가는 시민들을 만나게 되면 큰 보람이 된다”며 일에 대한 짙은 애정을 표시했다.

수행하듯 정성 들여 완성한 전통오색한지공예 작품 50여 점을 경북도청 본관 로비에서 선보이고 있는 고 명인을 만났다.


-전통오색한지공예란 어떤 장르인가.

△한지를 이용해 만든 모든 기물을 통칭해 한지공예라 한다. 한지공예를 세분화하면 오색전지공예, 장지공예, 지화공예, 지호공예 등으로 나뉜다. 오색한지공예란 청, 적, 황, 백, 흑 등 오방색을 기본으로 한지공예작품 위에 소망하는 기원을 담아 문양들을 오리거나 문양을 그린 작품, 양각, 투각기법 혹은 한지를 꼬아서 만든 줌치기법으로 만든 우리 민족의 우수함을 나타내는 데 최고의 공헌을 한 공예품이다.
 

-경북도청 본관 로비에서 이달 말까지 작품전을 하고 있는데 어떤 의미가 있나.

△여러 가지 힘든 한 해를 보내는 요즘, 다시 일상으로 회귀하기 위한 치유와 회복을 희망하는 바람으로 개인전을 갖게 됐다. 이번 전통한지공예 전시를 통해 조금이나마 충전의 시간, 지역민의 삶에 한지공예가 주는 영감이 가득 차기를 기대한다.
 

-작품형성 배경 및 제작과정을 소개한다면.


△한지공예는 조선 시대에 가장 화려하게 꽃을 피웠다. 그런 조선 시대 유물의 형태와 문양을 재현해 미의식을 바탕에 두고 예술성과 현대적인 미적 감각과 장식성, 실용성을 넣어 제작하고 있다. 제작과정은 합지 또는 나무로 골격을 만든 후 골격 바탕면에 순지로 초배한 후 작품의 성격에 맞게 오색지로 나눠 붙인다. 그다음 조각칼을 사용해 문양을 선 따라 오린 후 오려진 문양을 색 배접이나 여러 가지 기법을 이용해 붙이고 여러 번의 풀칠과 마감재를 작품에 덧발라서 그 수명을 오래가도록 한다.
 

-한지공예 명인, 명장 인증패 수여뿐 아니라 문화체육부장관상 등을 수상했는데.

△그렇다. 서류심사와 인터뷰, 작품검증, 현장심사 및 전시 등 다양하고 엄격한 심사를 거쳐 명인, 명장 인증패를 받았다. 전통공예품 발전에 대한 높은 기여를 인정받은 것이다. 그 외에도 한·중·일 계림 국제 ART SHOW 공예부문 대상 및 대한민국미술대상전 심사위원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일일이 손으로 자르고 붙이는 작업은 생각만큼 녹록지 않다. 하지만 우리나라 전통공예의 맥을 잇고 직접 디자인하고 색을 골라 나만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한지공예 재미로 인해 이제는 이 일을 놓을 수 없을 것 같다.
 

-자신의 작업 경향을 소개한다면.

△뭔가에 미친 듯이 한지공예를 했다. 작품을 만들기 위해 밤을 지새웠고, 전국을 누비며 훌륭한 선생님 찾아다니며 만드는 방법 및 여러 가지 기법들을 배웠다. 문양과 디자인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연구해 왔다. 골격 제작을 위해 나무를 톱으로 자르고, 여자로서는 힘든 여러 가지 공예 기계를 다루며 제작해왔다. 나만의 작품 그리고 실생활에서 직접 쓸 수 있는 실용적인 전통한지공예 작품을 만들기 위해 전통가구를 공부하기도 했다. 전통에 대해 알면 알수록 선조들의 지혜에 감동받고 나 또한 그 긴 세월을 비출 수 있는 멋진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주로 쉽게 접할 수 없는 전통가구를 재현하고 현대적인 독특한 디자인으로 생활 속의 한지 공예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통한지공예의 장점을 소개한다면.

△내구성과 가볍고 부드러운 질감, 그리고 친근한 자연 그대로의 빛깔 등 한지공예작품은 다른 공예작품에서 표현되지 못하는 것까지도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우리 조상들은 미의식을 바탕으로 한지를 소재로 사경, 서책, 문서, 생활 기물들을 시대와 각자의 기호에 맞게 제작해왔다. 소박함과 은은함이 자연스럽게 녹아 생활 속에 자리한 한지공예의 멋스러움은 우리 민족의 정서를 한껏 대변한다. 재료 구입이 용이하고, 장식성과 실용성이 우수하다는 특성을 바탕으로 전통문화 계승발전에 한몫을 담당한다. 한지공예의 쓰임새는 무궁무진하다. 실생활에 필요한 많은 소품과 가구, 조명등을 만들 수 있는 까닭에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어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이 장점인 것 같다.
 

-앞으로의 희망은.

△한국의 문화유산 한지를 이용해 만든 한지 공예품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을 대표는 K 한지공예로 주목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것을 여실히 증명해내고 전통공예의 가치를 지키고 계승하는 데 앞장서고 싶다. 전통적 가치와 현대적인 자연스러움을 조화롭게 구현하는 일을 과제 삼아 끊임없이 실험하며 훌륭한 이정표를 하나하나 만들어 갈 것이다. 우리 것을 잘 지키고 보존하기 위해서는 관련 기관이나 단체의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 전통을 잇기 위해 학생들의 공예 지도를 위한 교육기관 및 한지 문화의 산업화를 위해 해당 기관의 애정 어린 관심과 도움을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