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비늘 벗기기
해비늘 벗기기
  • 등록일 2020.09.06 19:42
  • 게재일 2020.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 재 만

바다에서 바다를 보면

육지에서의 바다가 아니다

무엇보다 자리가 먼저 울렁이니까

바다를 등지고 육지를 본다

눈부신 육지에서

반사각에 똑바로 눈 맞추고

둔중한 비늘 하나 건지는 이 있다

그가 지금

해비늘에 얹혀

육지를 보고 있다

흔히 육지에서 바다를 본다. 그러나 동해 바닷가에서 시를 써온 시인은 바다에서 육지를 바라보며 상념에 잠기고 있다. 늘 바다는 내 삶의 주변으로 배경으로 여겨왔던 삶이었다. 바다가 품고 있는 심연을 찾아 나서는 시인을 본다. 바다와 나의 삶이 빈틈없이 결합되고 동행하고 있음을 느낀 것이다. 무수한 의미를 품고 말없이 우리에게 다가오는 바다를 껴안고 귀 기울이고 있는 시인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