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대구·경북 관통한다는 ‘마이삭’ 북상
이 와중에… 대구·경북 관통한다는 ‘마이삭’ 북상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0.08.30 20:14
  • 게재일 2020.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매우 강한 비·바람
목요일 부산~경주~포항 통과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대구·경북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 마이삭은 매우 강한 바람과 비를 동반하고 있어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마이삭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9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9㎞로 북동진하고 있다. 마이삭의 중심기압은 965hPa, 강풍반경 330㎞, 최대풍속 초속 37m의 강한 태풍이다.

무엇보다 이번 태풍은 이날 오전 9시 시속 3㎞의 느린 속도로 이동하는 중형 태풍이었으나 오후부터 속도도 빨라지고 세기 역시 ‘강’으로 발달했다. 태풍은 31일 오후 3시께 초속 47m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그 다음날에는 초속 49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을 통과한 제8호 태풍 바비의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48m였다.

마이삭은 31일 새벽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20㎞ 부근의 해상에 다다르고, 9월 1일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0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전망이다.

이후 9월 2일 오후 3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약 200㎞ 부근의 해상에 상륙하며 우리나라가 본격적인 태풍영향권에 들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마이삭은 3일 새벽 부산을 지나 울산과 경주, 포항을 통과한 뒤 오후 3시 강릉 북동쪽 약 26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마이삭이 상륙하면 우리나라 전역이 영향권에 들어가 태풍 피해가 우려된다”며 “특히 태풍이 지나는 부산, 울산, 포항 등 동해안은 초속 40m 안팎의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려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바람의 세기가 초속 30m 이상이면 가로수가 뽑히고, 낡은 집이 무너지며 35m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다. 초속 40m 이상의 바람은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를 뒤집을 수 있는 수준이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