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재정적자 110조 넘어 ‘역대 최대’
올 상반기 재정적자 110조 넘어 ‘역대 최대’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8.11 20:28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에 세금 23조 덜 걷혀
총지출은 31조 4천억 증가

올해 상반기 나라살림(관리재정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인 110조원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대응으로 재정 지출은 늘어난 반면 경기 부진으로 세금이 덜 걷혔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6월 총수입(226조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1천억원 줄고 총지출(316조원)은 31조4천억원 증가해 수지 적자폭이 커졌다. 이 같은 총수입 감소는 경기부진으로 국세수입이 크게 줄어든 결과다.

올해 상반기(1∼6월) 국세 수입은 132조9천억원으로 작년보다 23조3천억원 감소했다.

정부가 올해 1년간 걷으려는 세금 목표액 중 실제 걷은 금액이 차지하는 비율인세수 진도율(2차 추가경정예산 기준)은 45.7%로 지난해(53.2%)보다 7.5%p 하락했다. 세목별 진도율을 보면 소득세(40조9천억원) 46.2%, 법인세(29조3천억원) 45.5%, 부가세(31조원) 45.2% 등이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