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번도, 군복도 없이 나라 위해 목숨 바친 1950년 8월 그날의 영웅들을 기억합니다
군번도, 군복도 없이 나라 위해 목숨 바친 1950년 8월 그날의 영웅들을 기억합니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8.11 20:22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전몰 학도의용군 추념식”
생존 학도의용군 등 100여 명 참석
포항지구 전투 1천394위 넋 기려

6·25전쟁 당시 포항에서 전투를 벌인 학도의용군을 기리는 제64회 전몰학도의용군 추념식이 11일 오전 학도의용군 전승기념관에서 열렸다. 생존 학도의용군들이 전우의 넋을 기리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6·25전쟁 당시 포항에서 전투를 벌인 학도의용군을 기리는 제64회 전몰학도의용군 추념식이 11일 오전 학도의용군 전승기념관에서 열렸다. 생존 학도의용군들이 전우의 넋을 기리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시가 11일 용흥동 학도의용군 전승기념관에서 제64회 전몰학도의용군 추념식을 거행하고 나라를 지킨 학도병 넋을 위로하며 충혼을 빌었다.

이날 행사에는 송경창 부시장을 비롯한 생존 학도의용군, 보훈단체장, 시·도의원, 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추념식은 1950년 8월 11일 새벽, 북한군의 기습공격을 받고 포항여중(현 포항여고)전투에서 산화한 48명을 위시해 기계안강전투, 형산강전투, 천마산전투 등 포항지구 전투에서 산화한 1천394위의 영령들을 기리고자 해마다 8월 11일에 거행하고 있다.

이번 제64회 전몰학도의용군 추념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예년에 비해 참석인원을 대폭 줄이고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두 팔 간격 건강거리두기 좌석 배치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진행됐다.

특히 포항여중전투에서 전사한 이우근 학생의 주머니에서 발견된 피묻은 편지 ‘어머니 전상서’를 6·25전쟁 당시 포항지구 전투 참전동료인 대한민국 학도의용군 포항지회 이종철 부회장이 직접 낭독해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여러 가지 어려움을 앞둔 시기, 나라가 풍전등화에 처했을 때 군번도 군복도 없이 펜 대신 총을 잡고 나라위해 목숨을 바친 전몰학도의용군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이어받아, 고귀한 희생으로 지킨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굳건히 지키고 포항을 더 나은 내일로 발전시키는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 전몰학도 충혼탑은 1957년 8월 11일에 건립돼 포항여중전투에서 사망한 김춘식 등 1천394위의 학생들의 영령들이 봉안돼 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