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예회관 30돌 기념공연 ‘다시 30년, 동행’
대구문예회관 30돌 기념공연 ‘다시 30년, 동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8.11 20:18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 국악·무용·극단·합창단 등
4개 예술단이 펼치는 ‘축제의 장’

대구시립국악단.
대구문화예술회관 개관 30주년 기념공연 ‘다시 30년, 동행’이 오는 13일 오후 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대구시립국악단, 무용단, 극단, 소년소녀합창단 등 4개의 대구시립예술단이 대구문화예술회관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내다보는 축제의 장으로 펼칠 예정이다. 대구시립극단 정철원 예술감독이 총연출을 맡았다.

첫 무대는 시립국악단이 조선시대 왕의 행차 때 연주되던 ‘대취타’와 궁중음악과 궁중무용이 어우러지는 ‘선유락’으로 막을 올린다.

이어 30명의 시립무용단이 무대의 어둠을 뚫고 등장한다. ‘침월(侵越)’과 ‘존재(存在)’라는 작품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고통과 위대한 대구 정신으로 극복하고 있는 대구인과 우리 대구의 모습을 담백하게 풀어낸다.

시립극단은 극 구성과 함께 뮤지컬 ‘레 미제라블’의 명곡인 ‘내일로’를 부른다. ‘내일로’는 개관 30주년을 맞아 앞으로 나아가야할 미래의 희망에 대한 의미를 담아 개사를 했다.

공연의 후반부는 다시 시립국악단이 무대에 올라 우리 가락의 흥과 신명 넘치는 ‘사물놀이 협연 신모듬’으로 흥을 한껏 고조시킨다.

마지막 무대는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와 전 출연진이 함께 ‘아름다운 나라’를 부르며 희망찬 내일을 내다보는 무대로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