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에 국내 첫 야생동물보호구역 추진
봉화에 국내 첫 야생동물보호구역 추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8.10 20:27
  • 게재일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0억 투입사업 국비 반영 요청

열악한 생육 환경에 처한 야생동물의 터전이 될 조수 보호구역(생추어리·sanctuary)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북 봉화에 조성된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3년간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일원 24만5천600㎡에 ‘국립 백두대간 생추어리’를 만들 계획이다.

380억원(국비 280억원·지방비 100억원)을 투입해 방사장, 방문자센터, 치료 검역센터, 생물 다양성 교육센터 등을 갖춘다는 구상이다.

경북도는 사육 곰과 불법 유기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동물원 폐원에 따른 동물을 수용하는 시설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더불어, 전국에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되는 곰과 시설 요건 강화 등으로 문 닫는 동물원의 호랑이, 사자 등이 뛰어놀며 생활하는 공간을 만든다.

도와 군은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치고 실시설계비 10억원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지역 국회의원 등에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사업비 반영에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