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대강 공방
여야, 4대강 공방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10 20:02
  • 게재일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와 폭우로 전국적으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이 주목을 받으면서 이를 둘러싸고 여야가 공방전을 벌였다. 미래통합당은 섬진강 등지에서 홍수 피해가 큰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4대강 사업을 반대한 탓이 크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4대강 사업이 오히려 수해 피해를 유발했다고 맞섰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4대강 사업 자체에 대해 여러 말이 많았다”며 “섬진강이 사업에서 빠진 것에 대해 ‘굉장히 다행’이라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번 홍수를 겪으면서 잘못된 판단 아니었나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 기회에 4대강 사업뿐만 아니라 기상이변에 대응해서 ‘물그릇’을 더 크게 할 방법을 준비해야 한다”고 정치권에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과학적 검증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민주당 설훈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한 뒤 “낙동강 강둑이 터진 가장 큰 이유는 4대강으로 건설한 보가 물의 흐름을 방해해 수위가 높아지면서 강 둑이 못 견딜 정도로 수업이 올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통합당이 ‘이명박 정부 때 섬진강도 했으면 물난리를 막았을 것’이라고 하는 등 4대 강 예찬론을 다시 끌고 오면서 수해마저 정부 비방 소재로 쓴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통합당이 섬진강 등에 4대강 사업을 했다면 이번 물난리를 막았다고 주장하는데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며 “아직 재난은 진행 중인데 야당은 남 탓부터 하고 있다. 정말 제정신인가. 앞에서 열심히 전투에 임하고 있는데, 뒤에서 발목 잡는 형국”이라고 항의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역점 사업인 태양광 사업을 함께 거론하며 “정치가 실종되면서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문제까지 여야는 진보와 보수로 더 선명하게 대립하며 이제 국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4대강 지류·지천사업에 대해선 “홍수예방과 수질개선에 미칠 개선 효과를 분석해 사업의 타당성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