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교육의 희망’을 말하다
다큐멘터리, ‘교육의 희망’을 말하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8.09 20:10
  • 게재일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3일 제17회EBS 국제다큐영화제
대구교육청·대구교육박물관, 페스티벌 파트너로 참여
대구교육박물관 선정 5편 ‘내일의 교육’ 섹션으로 방영

‘제17회 EBS국제다큐영화제’출품작들.

코로나19가 휩쓸고 간 2020년은 그 어느 때보다 평범한 일상의 순간들이 그리워지는 해이고 그 상처와 트라우마는 쉽게 가시지 않을 것이다. 또한 학교 등 여러 교육의 현장이 겪은 두려움에서 벗어나기는 더욱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언제나 우리 사회의 시대정신을 민감하게 반영해 온 다큐멘터리를 통해‘교육의 희망’을 발견하는 행사가 열린다.

오는 17∼23일 열리는 EBS교육방송 주최의 ‘제17회 EBS국제다큐영화제’(이하 EIDF2020)가 바로 그것. 전세계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다큐 페스티벌인 이 영화제는 올해 슬로건을 ‘다시 일상으로 - 다큐, 내일을 꿈꾸다’로 정하고, ‘다큐멘터리는 우리 사회의 등불과 같은 존재’라는 정의를 통해 다큐멘터리의 기본 정신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는 영화제로 마련됐다.

특히 대구교육청과 대구교육박물관(관장 김정학)이 ‘EIDF2020’에 ‘내일의 교육’섹션을 제안하고 5편의 교육다큐멘터리를 공동선정·방송하는 페스티벌 파트너로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EIDF2020’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언택트’ 다큐축제로 치러진다. 지상파 방송과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결합한 세계 유일한 영화제의 강점을 살려 안방으로 명품 다큐멘터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에는 30개국 총 69편의 작품이 12개 섹션으로 나뉘어 하루 평균 9시간씩 EBS 1TV를 통해 안방을 찾는다.

특히 올해는 교육과 여성 섹션을 따로 마련해 전 세계 다양한 교육현장과 여성이 이끄는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일반극장 상영은 취소됐지만 영화제 기간 동안 온라인 VOD 서비스인 D-BOX에서 대부분의 영화들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는 EIDF만의 플랫폼도 건재한다.

이번 교육섹션 ‘내일의 교육’에 선정된 5편의 다큐멘터리는 세계의 다양한 교육현장을 베테랑 감독들이 긴 시간을 두고 영상화했다는 것이 여러 공통점 중의 하나다.

△위대한 음악의 꿈과 예술에 대한 관찰력이 돋보이는 영상을 보여주는 ‘조지아의 음악학교’(조지아) △우리 시대의 초상일 수 있는 대한민국 입시의 극적 현장을 포착한 ‘공부의 나라’(한국 벨기에) △초등학교 1학년생을 통해 자유와 책임을 가르치는 라트비아의 교육을 만나는 ‘천사들의 합창’(독일 라트비아) △난생 처음 반장선거를 치르는 중국의 한 초등학교 이야기를 담은 ‘반장선거: 저를 뽑아주세요’(중국) △17년 만에 희망과 두려움의 메시지로 재구성한 포스트 테러 아메리칸 드림을 그린 ‘9/11 키즈’(캐나다) 등이다.

지난해 전주의 국립무형유산원이 ‘무형유산’을 주제로 한 섹션을 개설·참여한 데서 착안해 대구교육박물관이 제안한 ‘교육섹션’은 ‘교육을 주제로 한 세계의 다양한 다큐명작들을 집약해서 보여주는 효과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가 가지는 교육적 메시지를 선입견 없이 전함으로써 교육에 관심 있는 한국의 관객들에게 다양한 감동을 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제17회 EBS국제다큐영화제’포스터.
‘제17회 EBS국제다큐영화제’포스터.

개막일인 17일 비대면 행사로 진행될 개막식을 위해 제작된 특집다큐멘터리(EBS1TV 오후 9시50분 방영)에서 강은희 대구시교육청 교육감은 “언택트(untact)시대가 가속화되는 시점에 이번 EBS국제다큐영화제는 문화생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번 행사가 “학생들이 저마다의 잠재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구교육박물관은 9월 중 박물관 문화관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이번에 선정된 5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할 예정이며, 10월에는 매년 개최되는‘우리 동네 달빛축제’현장인 박물관 잔디광장에서 야외영화제로도 감상하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잃어버린 평범한 일상에 대한 소중함과 그리움을 다큐멘터리를 통해 다시 세우고자 하는 희망을 담은 ‘EIDF2020’은 지상파 방송(EBS 1TV)과 다큐멘터리 전용 VOD서비스 D-박스, 오프라인 극장 상영을 통해 관객과 함께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