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내년 재보선 앞두고 조직정비 나선다
통합당, 내년 재보선 앞두고 조직정비 나선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09 19:30
  • 게재일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뽑는 내년 4월 보궐 선거를 앞두고 내부 정비 작업에 착수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층 이탈이 일어나고 있는 만큼 이를 발판 삼아 전국 선거 4연패의 고리를 끊겠다는 각오다.

통합당은 지난 7일 당무감사위원회를 발족한 뒤 서울시당과 부산시당, 경남도당과 소속 지역구 당협에 대한 특별당무감사를 시행한다. 서울과 부산은 내년 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이고, 경남의 경우 김경수 지사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일반당무감사는 시행 60일 전에 감사 일정을 공고해야 하지만 특별당무감사는 이러한 제한이 없다. 재보선을 치르거나 가능성이 있는 지역에 대한 공천 작업에 미리 대비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당무감사 대상도 기존 원외 당협에서 시·도당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이 당무감사 지역이다. 다만 대구·경북 지역은 재보선이 처러질 가능성이 낮아 책임당원 관리, 회계 처리 등에 대한 감사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통합당은 당무감사위원회를 가동시켰다. 이양희 당무감사위원장을 비롯해 구미갑 백승주 전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박진호 씨를 부위원장에 임명했다. 이 위원장은 “여야를 떠나 지금까지 정당의 당무감사 활동이 당 지도부의 정치적 결정에 명분을 제공하는 수동적인 활동에 그쳤다. 정당 혁신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가 일반적”이라며 “앞으로의 감사활동은 과거 어느 때보다도 독립적으로 전문성에 기반을 두어 투명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앙당 사무처는 9월까지였던 시·도당 위원장 임기를 두 달 앞당겨 끝낸 데 이어 시·도당으로부터 당 개혁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시·도당이 명목상의 기관이 아닌 일선 사령탑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월례 모임을 갖고 과제를 부여하도록 했다”며 “당을 시스템화하는 동시에 체질을 개선해 뛰는 정당으로 변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책위 차원에서는 이미 보궐 선거를 염두에 둔 정책 구상에 돌입한 상태다. 서울과 부산에 출마했던 전·현직 의원과 캠프 인사들을 대상으로 정책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공약과 선거 전략을 짤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