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고령화된 농촌마을 지원 초산6통 ‘공동급식소’ 개소 운영
상주시, 고령화된 농촌마을 지원 초산6통 ‘공동급식소’ 개소 운영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8.09 19:03
  • 게재일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산6통 농촌마을 공동급식소 내부 모습.
[상주] 농촌인구 고령화와 노인가구 증가 등이 가파르게 촉진되고 있는 가운데 상주시가 영농철 여성농업인의 취사부담을 덜어 줄 농촌마을 공동급식소를 운영해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상주시 북문동(동장 송주수)은 최근 초산6통 마을회관 옆에 아담한 농촌마을 공동급식소를 개소했다.

초산6통 공동급식소는 경북도에서 시행하는 공모사업에 선정된 사업으로 총 사업비 2천만원(도비 1천600.자부담 400)을 들여 건평 244㎡규모로 건립했다.

마을회관에 붙어 있는 창고 형태의 부속건물을 리모델링 해 지었으며, 각종 취사도구와 조리 공간, 식당 등으로 구성돼 있다. 영농철 끼니를 거르기 쉬운 농민과 혼자 생활하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급식을 할 계획이다.

운영 방식은 마을 주민들 간 품앗이 형태로 조리당번을 정해 미리 식사 준비를 해두면 농사일을 마친 농민과 마을 어르신들이 한자리에 모여 식사를 해결한다.

초산6통 주민들은 공동급식소 운영으로 여성 농업인들의 가사부담 해소는 물론 주민들의 친목 도모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주수 북문동장은 “마을 공동급식소가 고령화된 농촌의 바쁜 일손을 덜어주고, 주민들의 건강도 챙겨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