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 36만9천t… 전년보다 4.6%↓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 36만9천t… 전년보다 4.6%↓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8.06 19:52
  • 게재일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갈치·전갱이류는 증가
멸치·고등어·오징어順 감소

올해 상반기(1∼6월)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전년보다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연근해 어업생산동향조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총 36만9천t으로, 전년동기(38만 7천t)와 비교해 4.6%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7만2천t, 고등어 2만1천t, 오징어와 갈치는 각 2만t, 청어 1만7천t, 전갱이류 1만4천t 등이다. 전년 대비 어종별 주요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갈치(94.2%), 전갱이류(76.9%)는 생산량이 증가했다. 멸치, 오징어, 고등어, 청어, 참조기, 꽃게, 붉은대게, 가자미류 등은 전년 수준과 비슷했고, 아귀(40.4%), 삼치(23.5%)는 생산량이 감소했다.

갈치는 겨울철(1∼3월) 연근해 고수온 영향으로 어기가 3월까지 이어졌고, 봄철(5∼6월) 동중국해의 온난한 해양환경(0∼1℃↑)이 지속됨에 따라 어군의 북상회유가 활발해지면서 동중국해(제주주변) 및 서해 남부해역으로 몰려드는 어군이 증가했다.

전갱이류는 최근 자원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겨울철 제주 주변해역과 봄철 경남, 경북 연안에서 순조로운 어황을 보였다.

반면, 아귀는 1∼4월 동안 수산물 소비 위축의 영향으로 조업활동이 축소돼 생산이 부진했다. 5∼6월에는 경북 연안에서 전·평년 대비 1∼3℃ 높게 형성된 수온의 영향으로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모여드는 어군이 줄어들면서 생산량이 감소했다.

삼치는 주업종인 대형선망어업에서 어군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고등어와 전갱이류를 주로 조업함에 따라 생산이 부진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전년(1조7천248억원)보다 3.6% 증가한 1조7천873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가 1천681억원, 갈치 1천664억원, 멸치 966억원, 꽃게 937억원, 가자미류 827억원, 붉은대게 680억원, 고등어 410억원 등이다. 갈치, 전갱이류, 고등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1%, 70.3%, 35.5% 증가했고, 멸치, 오징어, 참조기, 붉은대게, 꽃게, 가자미류, 아귀 등은 전년 수준을 기록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