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코로나19 관련 등록금 10% 감면 결정
영남대, 코로나19 관련 등록금 10% 감면 결정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8.06 18:43
  • 게재일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가 1학기 등록금 10%를 학생들에게 돌려준다.
 

감면 대상은 2020학년도 1학기 재학생으로 감면액은 지난 1학기 수업료 중 학생별 실제납입금의 10%로 해당 금액을 2학기 등록금에서 선 감면 받는다.
 
2020년 8월 졸업예정자는 졸업 전 개인별 계좌로 지급 예정으로 등록금 감면 규모는 약 45억 원이다.
 
영남대는 이번 등록금 감면을 위해 각종 사업예산 절감 및 적립금 인출, 장학금 활용 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영남대는 지난 5월 2만여 명의 재학생 전원에게 1인당 10만원씩 약 20억원 규모의 특별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박종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처음 겪어보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학생이 힘든 1학기를 지나며 총학생회도 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학 내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긍정적인 결과를 만들어 냈고 학우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공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총학생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학생들이 재정적,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을 잘 알고 있어 대학 역시 힘든 상황이지만, 학생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다음 학기 등록금 감면을 결정하게 됐다”며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교육·연구 환경 인프라 구축과 행정적 지원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