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한시적 통합신공항추진본부 검토
경북도, 한시적 통합신공항추진본부 검토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8.03 20:13
  • 게재일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인 사업 추진 일환
4개 과 규모 설치 계획
李지사 “세계적 명품공항 만들것”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3일 ‘직원만남의 날’행사를 갖고, “어렵게 첫 발을 뗀 통합신공항이 세계적인 명품공항으로 건설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경북도청 직원들이 성공적인 신공항 건설을 다짐했다.

경상북도는 3일 도청 동락관에서 ‘직원 만남의 날’을 갖고, “통합신공항이 세계적인 명품공항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유림단체, 새마을단체, 해병전우회 등 모든 사회단체와 전 공무원의 합심된 노력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가 최종 확정됐다”면서 “그동안 함께해준 모든 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통합신공항 추진과정에서의 어려움과 극복과정을 설명하면서 “첫단추는 끼웠다. 앞으로 미주·유럽을 취항하는 국제공항을 만들 수 있도록 악착같이 남은 과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대구·경북이 세계로 나가는 발판을 만들겠다. 여러분들도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으로 역사에 남는 공직자·선배가 되자”며,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경북의 내일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김형동(안동·예천) 의원은 “한 명의 리더가 많은 것을 바꾼다. 이철우 지사님께서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리더로서 큰 역할 하셨다”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통합신공항 후보지 확정을 기념하며 세계적인 명품 공항으로 건설하려는 모든 직원들의 마음을 담은 퍼포컨스가 진행됐다. 도청 직원들은 모형 활주로를 만들어 모형 비행기를 이륙시키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